【 가마솥 이천쌀밥 】 이천시 사음동



한식을 좋아해서 서울 방방곡곡을 돌아다니긴 하지만, 밥 잘하는 곳이 드물다. 어떤 쌀을 쓰느냐의 문제도 있지만 작게는 성의의 문제기도 하다. 꼭 돌솥밥이 아니더라도 조금씩 그때그때 지어주기만 하면, 충분히 맛난 밥을 만날 수 있건만 그런 수고로움을 감수하는 집이 없다. 괜한 희망을 품기보다 외곽지역으로 나와 <가마솥 이천쌀밥> 집에 다녀왔다. 대원각 출신의 주인장이 오래도록 음식을 만지고 있다. 샐러드 종류나 당면잡채의 등장이 반가운건 아니지만 가격대비 풍성한 찬을 맛볼 수 있다. 이날 가장 좋았던 것은 가지무침, 향취가 제법 폴폴 풍기는 취나물 이었더랬다. 흔히 접하는 마트표 쌈장이 아니라, 직접 담그는 짭조름한 장을 조금 올려 쌈싸먹으면 흐뭇하다. 계란찜도 다른 곳에 비해 유순한 색감이라 좋더라. 물론 가장 좋은건 제멋대로 부어먹으며 누룽지 양을 조절할 수 있는 밥한그릇이다. 햅쌀밥 처럼 통통하지는 않으나 이 정도만 되어도 한그릇은 거뜬하다. 돌솥이 아닌 뚝배기 그릇인 점은 아쉽고.




이미지 맵

GUSTUS/★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