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운봉 막국수 】 강남구 삼성동



예전에 한번 찾아갔다가 육수 한숟가락 떠먹고 위험하다고 생각했던 집이다. 이프로와 사이다가 섞인듯 매우 묘한 느낌을 주는 국물에 거부감을 느끼고 한동안 찾아가지 않았었는데, 선릉 근처에서 급히 야식거리를 찾느라 하는 수 없이 이 집을 찾았다. 단적으로 이야기 하자면 예전보다 나아진 육수긴 하다. 염도는 조금더 짙어졌고, 밍밍하다는 느낌보다는 톡 쏘는 느낌이 강해서 조미료를 썼겠으나 나쁘지 않군이라는 소리가 나온다. 여전히 깔끔하다는 생각보다는 슬쩍 텁텁한 뒷마무리가 아쉬운데, 근처에 이보다도 못하는 집이 수두룩하기 때문에 함부로 불평하기도 어렵다. 면이야 순메밀을 고집하고 있으니 엇비슷하게 매끈매끈한 수준이다. 메밀냄새는 아주 옅게 흩날리듯 나는 정도다. 달달허니 들큰하다는 느낌은 덜해졌지만 간이 꽤 짭조름해졌다. 정식을 시키면 고만고만한 수육 몇점과 그보담은 나은 메밀 전병이 더해진다. 입구에는 역삼역 르네상스 호텔 뒤로 이사한다는 현수막이 걸려있다. 굳이 또 갈 필요는 없겠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미지 맵

GUSTUS/☆ 다른 글

댓글 2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