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북손만두 】성북구 종암동

양지만둣국 , 8000원


정릉 일대에서 음식점을 가야한다면 망설임없이 <봉화묵집> 을 고르곤 한다. 저렴한 가격에 정성껏 만진 음식들. 꼭 할머니 집을 방문한듯한 느낌이 들어서인데, 근처에 비슷한 느낌의 한식집이 하나 생겼다. 정확히는 만둣집이니 노선이 겹치는 것은 아니다. 지난 연휴 때에 짬을 내어 방문했는데 영업시간이 명확하지 않아 전화를 드렸더니 '나 지금 만두 빚느라 바쁘다, 나중에 다시 거세요' 하길래 손만두 임을 알게 되었다. 길음역이나 월곡역 중간인데, 일방통행의 골목길에 파고들어 있으니 자가용 방문은 권장하지 않는다. 


'보리수' 니 '장미' 니 곡절많은 주점들 있던 자리를 말끔히 고쳐놓고, 초록색이 단정한 입간판을 세웠다. 식탁에는 여느 음식점들과 다르게 크리넥스 각티슈가 놓여져 있다. 이게 뭐 별일인가 싶겠지만, 분식점 규모의 변두리 음식점에서 이런 시도는 굉장한 발전이다. 별것 아닌 부분이지만 손님 생각해주는 마음이 고맙다. 육개장 만둣국 하나랑 그냥 만둣국 하나를 주문해놓고, 음식나올 때까지 해찰을 부리고 있었더니, 뒤에서 주인 아저씨가 아르바이트생을 앉혀놓고 음식 이야기 나누는 소리가 들려온다. 서당 훈장님이 이러하였을까. 


양지만둣국보다 조금 더 맛있는 육개장 만둣국, 8000원


그는 뜸이 늦게 드는 햅쌀밥을 걱정하였고, 계약한 식료품점에서 제대로된 물건을 보내줄지 노심초사했다. 그 와중에도 날래게 손을 놀려 두그릇의 만둣국을 퍼담아 우리 테이블로 가져다 주었다. 유기그릇이 눈에 들어온다. 사기면 좋아겠지만 이 가격에 스뎅 아닌 것만으로도 감지덕지다. 맑은 만둣국은 예의 익숙한, 어머니의 명절 떡만둣국을 닮았다. 다녀가는 사람들의 공통적인 감상평이기도 한데, 익숙한 집밥 맛이란다. 정성스럽다는 칭찬이겠지만 바꿔 생각하면 누구나 만들 수 있는 '전문성이 결여된 음식' 이라는 뜻도 된다. 


만두 자체만 보자면 숙주와 두부, 고기가 조화롭게 들어갔고, 덜 익거나 터진 곳 없이 반듯하였다. 다만 내 기준에 조금 간간했던 국물 맛이랑 과하다 싶은 후추는 아쉬웠다. 얼마간 쿰쿰한 냄새 풍기며 익는 중인 김치도 나쁘지 않았다. 굳이 만둣국을 먹어야 한다면 고개 너머 <자하손만두> 를 가겠지만, 근처에 사는 분들이라면 이곳을 가보시라. 첨언하자면 육개장 만둣국이 더 맛나다. 마구 맵기만 한 육개장은 어디서나 맛볼 수 있지만, 여기처럼 부드러운 베이스의 국물에 칼칼함이 산뜻하게만 스며드는 육개장은 손에 꼽기 때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미지 맵

GUSTUS/★ 다른 글

댓글 4

    • 동네 사람으로 골목에 이 집이 있다는
      건 행운이죠

    • ㅎㅎ 그렇군요. 좋게 생각하시니 다행입니다. 다만 줏어듣기로는 장사 조금 하다가 다른 동네로 옮기실것 같더라고요. 확실하진 않지만요!

    • 안녕하세요 이북손만두 쥔장입니다 포스팅 감사드립니다
      2017년 11월 11일부로 종암동 이북손만두는 영업을 종료하고
      12월 중하순쯤 도곡동517-18 번지로 이전을 합니다
      관심과 사랑 부탁드리며 다시한번 찾아주시길 희망합니다

    • ㅎㅎ 한달 푹 쉬시고, 좋은 곳에서 새로운 기운으로 장사 잘되시길 기원합니다. 이전하시는 곳 인근에 자주 가는 카페가 있습니다. 저는 이북손만두집의 육개장이 그리운데 ^^;; 새 가게는 만두 하나로 메뉴를 굳히셨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새로 문 여시면 한번 찾아뵙겠습니다. 건강하세요~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