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무꾼 이야기 】 서구 경서동

가연 생고기와 같은 고기를 쓴다고 보면 된다. 고기는 <더두툼생고기> 가 낫고, 밑반찬은 이곳이 더 깔끔하다.


외가 다녀오는 길에 송도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가끔 삼겹살 드시기를 좋아하시는 어머니 때문으로 <나무꾼 이야기> 에 모셔오기 위함이다. 이 집의 특징이라면, 역시나 서버 분들이 알아서 구워준다는 점이다. 요새 고기야 왠만하면 질 나쁜 것 쓰기 어려운데, 아직까지 전담으로 구워주는 집은 드물게 만난다. 그것도 소고기나 그렇지 돼지고기는 미리 자른채로 초벌해서 내오는 식인데, 여기는 오가며 계속해서 신경 써주는 점이 고맙다. 된장으로 비벼주는 된장술밥도 좋지만, 바로 지어 내주는 '솥밥' 쪽이 더 내 스타일이다. 해피엔딩.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미지 맵

GUSTUS/★★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