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진 】 마포구 성산동

꿔샤오기. 21,000원. 생각했던 비주얼이 아니었음. 오향냄새나는 안동찜닭과 같음. 닭뼈가 아주 튼튼함.

칭찡우럭. 38,000원. 향신료 향 쎄고, 나오는 동시에 눈앞에서 파기름 둘러주는 <청키면가> 쪽을 더 좋아함.


여러 블로거들이 앞다투어 <진진> 을 칭찬하였으나, 실제로 먹어보니 어떤 점에서 훌륭한 식당인지 잘 모르겠다. 회원으로 계산 시 저렴하다는 점을 제외하고,연남동 <하하><향미> 랑 다를 바가 뭔가. 식사류를 안하고 메인 메뉴에 집중하겠다는 것은 나름의 전략이지만, 그렇다고 메인 메뉴가 엄청나게 맛있는 것도 아니라 애매하다. 이럴 바에야 예약이 어렵지만 마포 <산동만두> 를 가는게 낫다고 생각한다. 몇 주간 기대했던 청증어는 <청키면가> 보다 힘이 빠져있다. 내부가 청결한 편이므로 인근에서 회식 장소로는 경쟁력이 있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미지 맵

GUSTUS/★ 다른 글

댓글 1

    • 초창기에 가 보고 드물게 한줄짜리 감상을 쓸 수 있었던 가게였습니다.

      - 특별함을 기대하고 갔지만 아무런 특별함도 느낄 수 없었다.

      그거 외엔 불만이 없었지만요≡ㅂ≡).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