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갓포하루 】 중구 태평로2가


부영태평빌딩 지하에 그랑서울과 비슷한 식객촌이 생겼다. 제법 이름 알려진 프랜차이즈 몇 군데가 들어왔는데도 사람들이 잘 몰라서 파리만 날린다. 반값 할인 중인 <갓포하루> 가 괜찮다는 이야기를 들어서 찾아갔고, 왜 장사가 안 되는지 알게됐다. 갓포라는 이름을 뭉개버리는 수준의 음식이 나왔다. 화려해보이지만 큰 실속없고, 인당 5만원씩 낼만한 음식은 더더욱 아니다. 중간에 나온 누룽지 오뎅탕은 포장마차 술안주 같았고, 오징어 튀김은 몹시 질겼다. 술집 음식에 토달지 말라면 이해는 간다. 음식 기대하고 올 곳은 아님.


이미지 맵

GUSTUS/☆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