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집 】 용산구 한강로동


남자친구가 비장의 맛집으로 소개해준 곳인데, 기대에 못 미쳤다. 서울 시내에서 민물장어를 2만원 대에 먹을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지만, 투박한 반찬과 약간 덜 통통한 장어와, 쿰쿰한 냄새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 주문받으신 아주머니는 옆 테이블에서 마늘을 까고 계셨는데, 지방 소도시 읍내 식당같은 정경이라 어쩐지 애틋한 정서가 있다. 칭찬할만한 것은 장어탕이다. 구수하고, 든든하다. 어찌알고 외국인도 한 명 찾아들어 함께 식사를 했는데, 그 분이 주문한 것이 바로 이 장어탕이다. 6000원의 행복. 장어탕은 아주 좋다.


이미지 맵

GUSTUS/★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