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모 】 강남구 신사동


광화문 <소문> 의 비빔밥을 먹으며, 문득 내가 아는 비빔밥 맛집이 모두 멸망한 것은 아닐까 걱정스러운 생각이 들었고 오랜만에 신사동 <하모> 를 찾았다. 이태원 뺨칠 만큼 외국인 손님들이 많아서 놀랐는데, 아마도 어딘가의 가이드에 나온 모양. 우리가 외국 가서 현지식 '피자' 며 '파스타' '스테이크' 를 맛보고 싶어하듯, 외국인도 한국에 와서 잘만든 '한식' 을 먹고 싶을게다. 이곳은 분위기과 음식 모두 수준을 충족하는 집이라 안심하고 추천할 수 있겠다. 간장으로 비벼먹는 헛제삿밥, 육회비빔밥 모두 수더분한 느낌을 유지하고 있다.


이미지 맵

GUSTUS/★★ 다른 글

댓글 2

    • 작년도 미쉐린가이드에 원스타 선정이 되었다가, 2018년 버전엔 사라졌죠.
      가보지 않았는데, 혼자 비빔밥 먹을 수 있나 보네요.

    • 네. 혼자 비빔밥 먹기 가능합니다. 12000원이었나? 그랬던 것으로 기억하고, 점심 때 코스 가격이 나쁘지 않습니다. 처음엔 비빔밥부터 시도해보시면 좋을것 같네요 :) 이 집이 뛰어나서가 아니라, 리스트업된 다른 집들과 비교해볼 때 충분히 원스타 감이라고 생각합니다.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