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테라13 】 강남구 청담동

나름 31,000원 짜리 고가의 피자. 가격 생각하면 많이 아쉬웠던 맛과 양.


9시가 다 되어가는 시각에 mastunicola 라는 낯선 이름의 피자를 주문해봤다. 생각했던 것보다 재미없는 모양새라 실망했는데, 맛도 그저 그랬다. 몇점 들지 않은 바질은 제멋대로 흩어져있고, 프로슈토는 나이프로 피자 모양에 맞게 잘라가면서 (정확히는 짓이겨가면서) 먹어야 했다. 늦은 저녁의 주문이어서 반죽이 너무 많이 쉬었던걸까. 약간 질깃했고 덜 익은 느낌의 도우였다. 고르니초네는 잘 부푼 부분과 그렇지 않은 부분이 고루 섞여있었는데, 긍정적인 인상은 아니더라. 모짜렐라 치즈 때문인지, 들고 있으면 유청이 줄줄 떨어졌다. 딱히 짭조름하지도 않았고, 그라나파다노 치즈의 기운도 느껴지지 않았다. 이탈리안 식당의 구색을 맞추려고 노력했지만, 최소한의 기준만 충족하며 간신히 면피한 인상의 피자라 더욱 실망스러웠다. 이것보다 더 잘하실 수 있는 셰프인데, 예전 같지 않아 섭섭하다.


이미지 맵

GUSTUS/★ 다른 글

댓글 2

    • 힝 평범하당 피자가

    • 사실 빠넬로 피자가 여기보다 낫다고 봐. 물론 여기도 나름대로의 매력이 있고, 다른 피자를 먹어보면 달라질지 모르지만... 지금으로선 다시 도전하고 싶은 피자는 아니야. 오만지아 갈 때가 된것 같아..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