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카타분코 】 마포구 상수동


젠트리피케이션으로 보자면 홍대만한 곳이 없을 것이다. 어느 점주로부터 들었던 권리금은 가로수길 뺨다귀를 후려치는 수준이었다. 임대료를 피해 골목마다 가게가 피어났다. <하카타분코> 도 상수 인근에 자리를 잡았다. 척박한 위치에서 라멘으로만 십년 이상. 거리의 '어르신' 들 중 하나라 칭해도 무리가 없을 무게다. 하지만 요전 번에 찾아가보니 돈코츠 라멘은 텁텁하였고 차슈에서는 돼지내음이 심하게 쏟아졌다. 비계 부위가 대부분이었다. 덮밥은 그릇 밑바닥에서 찰랑거리는 소스 덕분에 국밥처럼 여겨졌다. 밥은 설익었고, 모든 맛과 향을 정복하려는듯 산더미 같은 파의 위용만 대단하였다. 쉬지 않고 줄을 서는 사람들로 보아 가게는 앞으로도 이 거리를 지켜나갈 것이다. 맛은 지키지 못해 유감이지만, 그러려니 한다.


이미지 맵

GUSTUS/☆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