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향만두 】 서대문구 연희동


배가 많이 고픈 상태였는데, 나온 음식들도 만족스럽지 못했다. 고기나 오이에 대해 불만은 없었는데, 유난히 달달한 소스와 곁들이로 나온 피딴이 거슬렸다. 원래라면 흰자였을 난백 부분은 퍼석퍼석하여 씹는 맛이 이상했다. 안의 난황 부분도 평소 먹어본 피딴들처럼 찰지게 들러붙는 것이 아니라, 정말 맛이 가기 직전의 느낌으로 다가왔다. 숙성을 잘 시켰을 때 별미가 되는 것이지, 그냥 내면 이도저도 아닌 '썩은 계란' 이다. 군만두는 그보다는 나았다. 기름을 다른곳보다 많이 사용하는지 지지는 면 쪽이 바싹 튀겨진다. 만두를 고르든 다른 요리를 고르든 다음번 부터는 <진만두><연교> 에 가겠지만.


이미지 맵

GUSTUS/☆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