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숲누룽지통닭구이 】 성동구 성수동1가


경험삼아 먹는다면 말리지는 않겠다. 야외에서 밤바람을 들이키며, 진동하는 갈비냄새 - 왜냐하면 옆쪽이 모두 갈비골목이기 때문 - 와 함께 통닭을 먹는다는 것이 흔한 일은 아니기 때문이다. 한강변 찾은 기분을 10분 여간 즐겨볼 수 있다. 하지만 당신의 눈은 금세 따가워질 것이며, 뜨거운 상태로 지져진 닭을 조심조심 해체하다보면 어쩐지 다 익지 않은게 아닐까 싶은 의구심도 느끼게 될 것이다. 누룽지만 하던가, 통닭만 하던가. 뭐 하나라도 메리트가 있어야 하는데 둘 다 별로다. 무 피클은 심히 염려되는 수준으로 자극적이다. 굳이 누룽지를 원하는게 아니라면 조금 윗동네 한남으로 가서 '한방통닭' 먹자. 차라리 그 쪽이 낫다.


이미지 맵

GUSTUS/☆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