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승관 】 종로구 서린동


성수동 중식에 대해 쓰다보니 생각난 을지로 <신승관>. 예전에 찾아둔 시금치 만두가 너무 궁금해서 몇 번이나 찾아가려고 했지만, 어쩐지 시간이 맞지 않거나 휴업한 직후라서 갈피를 잡지 못하다가 드디어 안정되게 장사 중이시길래 찾아갔다. 알파필딩 지하1층에 있는데, 찾아가는 과정에서 괜시리 향수를 느꼈다. 예전에는 음식점들이 이렇게 큰 건물들 지하에 옴닥옴닥 모여있었다. 심지어 가게마다 따로 분리가 되지 않아 등을 맞대고 먹어야 하는 곳들도 있었지. 여하튼 최근에 이사를 해서인지, 꽤나 깔끔한 상태의 인테리어가 우리를 반겼다. 작고 고단한 느낌의 중국집일거라고 상상했는데, 안쪽으로는 룸도 있는 데다가, 찾아간 날따라 옆테이블에서 회식이 한창이던 다소간 소란스러운 분위기였다. 장사가 잘 되고있는 것 같아 마음을 놓았는데 음식을 먹으며 괜한 걱정이었구나 싶었다.


인원수에 맞춰 다양한 가격대를 고를 수 있음. 2-3인 기준 2만원대. 4인기준부터 4만원대. 식사류 1만원 이하.


모든 음식들이 맛있었기 때문이다. 도심가 지하의 중식당으로써 갖춰야할 모든 예의 (?) 가 돋보였다. 배달은 하지 않되, 찾아오는 손님들을 기필코 만족시켜주겠다는 야심이 돋보이는 '꽉찬' 음식들. 시금치 물만두는 역시나 피가 상당히 인상적이었는데, 색 때문이 아니라 촉촉함 때문이었다. 수제비로 소를 감싸놓은 듯 보드라운데, 안쪽에 육즙도 적당히 머금었다. 레몬기는 또 어떻고. 다른 곳들이 무조건 단 맛으로 가는 반면 이름대로 레몬을 적극적으로 사용해서 산뜻한 스타일로 나왔다. 브로콜리에 파프리카 까지 더해지니 무거운 고기튀김이라는 생각이 전혀 들지 않더라. 자차이는 맛있어서 네그릇이나 먹었다. 위장이 요동쳐 추가해 본 간짜장 역시 만족스러웠는데, 고무줄처럼 땡글거리는 면발이 아니라 시간에 따라 조금씩 붇는, 소다가 덜 들어간 면이어서다. 맘에 드는 중식당을 발굴해 행복하다.

이미지 맵

GUSTUS/★★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